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216 명
  • 오늘 방문자 1,368 명
  • 어제 방문자 1,881 명
  • 전체 방문자 781,518 명

자유게시판

KTX에서 보이스피싱 막아낸 코레일 열차팀장

작성자 정보

  • 해선ATM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데일리 김아름 기자]“KTX를 타면 친절한 승무원분들이 항상 생각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코레일은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1000만 원이라는 큰돈을 사기 당할뻔한 KTX 승객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보낸 감사편지 내용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6일 저녁 6시 30분경 대전역을 출발한 서울행 KTX 제48열차를 순회하던 노현호 열차팀장(서울고속철도열차승무사업소)이 울고있는 20대 여성 고객을 발견했다.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던 승객은 ‘보이스피싱 범죄에 당하고 있는 것 같다’는 내용의 핸드폰 화면을 노 팀장에게 보여줬다.

해당 고객은 돈을 갖고 서울중앙지검으로 오라는 사기범의 전화를 받고 1000만 원을 인출해 서울로 가던 중 불현듯 보이스피싱임을 깨닫고 도움을 요청한 것. 그러나 영상통화로 본인의 인상착의와 주민등록증, 승차권 내역까지 전달한 다음이라, 열차 안에도 범죄 조직원이 있을까 불안에 떨고 있던 상황이었다.

노 팀장은 먼저 패닉에 빠진 승객을 안심시키고 즉시 112에 신고했다. 경찰에게 구체적인 범죄 정황을 설명하고, 도착역인 서울역에서 승객이 안전하게 경찰을 만날 수 있도록 열차 정보를 제공했다. 또, 해당 열차의 심혜선 승무원(코레일관광개발)과 함께 승객을 위로하고 승객이 부모님과 통화할 수 있도록 휴대전화를 빌려주며 안심시키기도 했다.

이윽고 도착한 서울역에는 사복 차림의 경찰 6명이 나와있었다. 불안해하는 승객을 배려한 노 팀장의 ‘승차권에 표시된 12호차가 아닌 1호차에서 사복으로 만나자’는 제안에 따른 것이었다. 승객은 노 팀장과 심 승무원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보내며 경찰의 인도에 따라 무사히 역을 나섰고 1000만 원이라는 사기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노 팀장은 “승객 안전을 보호하는 것은 코레일 직원으로서 당연한 의무”라며 “앞으로도 모든 고객이 KTX를 타고 안전하게 여행하실 수 있도록 승객 한분 한분을 최선을 다해 안내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코레일은 적극적인 자세로 고객을 보호한 노현호 열차팀장과 심혜선 승무원에게 한문희 사장이 직접 서신을 보내 격려하고,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김아름 (autumn@edaily.co.k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97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기생
  • 회원사진 호라이즌
  • 회원사진 일목균형표
  • 회원사진 나그네
  • 회원사진 짭새
  • 회원사진 과민반응
  • 회원사진 산소
  • 회원사진 승리자
  • 회원사진 트리거
  • 회원사진 성수동현자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