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48 명
  • 오늘 방문자 2,685 명
  • 어제 방문자 3,015 명
  • 전체 방문자 847,464 명

자유게시판

신영증권 "한은, 10월 한 차례 금리인하…물가 전망 상향 불필요"

작성자 정보

  • 해선ATM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데일리 하상렬 기자] 신영증권은 한국은행이 올해 10월 기준금리를 한 차례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관련해 이달 한은 수정경제 전망에서 기존 연간 전망치(2.6%)를 상향할 필요가 없다고 봤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1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위원은 8일 보고서에서 “한은이 기준금리를 10월 25bp(1bp=0.01%포인트) 인하하고, 내년 말까지 금리를 2.75%까지 내릴 것으로 보는 전망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조 연구위원은 1분기 깜짝 성장을 제외하면 금리인하 환경이 갖춰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난주 이창용 한은 총재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피벗(통화정책 전환) 시점 지연, 국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서프라이즈, 중동 리스크로 인한 유가·환율 변동성 확대 세 가지 요인 변화를 언급하면서 통화정책 재검토를 시사했지만, 1분기 GDP를 제외하면 물가 등 국내 여건은 금리 조정에 나쁘지 않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조 연구위원은 미국 4월 고용지표가 완만한 둔화를 나타내면서 연준의 금리인하 기대를 되살렸다는 점을 짚었다. 비농업부문 고용은 17만5000명 증가하면서 시장 예상치(23만8000명)를 하회했고, 2~3월 수치도 2만2000명 하향 조정됐다. 실업률은 3.9%로 전월(3.8%) 대비 소폭 상승했고, 시간당임금상승률은 전월비 0.2%를 기록, 시장 예상치(0.3%)를 밑돌았다. 그는 연준이 올 9월과 12월 각 25bp씩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물가는 안정 기조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됐다.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월비 0.0%, 전년동월비 2.9%로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2.3%를 기록했다. 조 연구위원은 “석유류와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기여도가 여전히 높다는 점에서 기조적인 물가 상승압력은 강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며 “지난달 원·달러 환율 상승은 부담이지만, 최근 반락 중이고 국제유가가 안정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5월 수정경제 전망에서 연간 전망치 상향을 불필요해 보인다”며 “8월부터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2%대 초중반으로 낮아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하상렬 (lowhigh@edaily.co.k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97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과민반응
  • 회원사진 원웨이
  • 회원사진 호텔리어
  • 회원사진 소확행
  • 회원사진 지혜아빠
  • 회원사진 트리거
  • 회원사진 나그네
  • 회원사진 승리자
  • 회원사진 회오리
  • 회원사진 기생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