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84 명
  • 오늘 방문자 741 명
  • 어제 방문자 1,899 명
  • 전체 방문자 735,429 명

자유게시판

“7년간 번 돈보다 낼 이자가 더 많아”…한계기업 900곳 무슨 일

작성자 정보

  • 해선ATM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사진 = 연합뉴스]                                              7년 이상 벌어들인 돈보다 내야될 이자가 많아 위기에 내몰린 장기존속 한계기업이 900개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금융기관에 빚진 돈만 50조원이 넘는 데다 긴축적 통화정책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여 금융시스템의 잠재적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한국은행은 최근 금융안정 상황을 진단하는 보고서를 통해 작년말 외부감사 기업 2만5135개중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한계기업’이 3903개로 15.5%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총이자비용을 나눈 지표로, 1을 넘지 못하면 번 돈보다 지급해야될 이자가 더 많다는 뜻이다. 한계기업 비중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4.8%였다가 지난해 통화긴축 여파로 다시 상승했다.

특히 이자보상배율이 7년 연속 1미만인 ‘장기존속 한계기업’은 903개로 전체 한계기업의 23.1%, 외감기업의 3.6%였다. 이같은 좀비기업이 금융기관으로부터 빌린 돈은 50조원 수준이었다. 전체 외감기업의 차입금이 986조원인 것을 감안하면 좀비기업의 차입금은 전체의 5.1%였다.

자산가치 1000억원 이상~1조원 미만의 중견기업중에서 좀비기업이 많았다. 1000억~5000억원 규모의 기업중 4.3%가 좀비기업이었고, 5000억~1조원 구간에선 4%가 장기간 한계기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두 구간 모두 전체 평균(3.6%)은 물론 자산 1000억원 미만 중소기업(3.9%)과 대기업(1조원 이상·2.6%)보다 좀비기업 비중이 높았다.

업종별로는 장기간 투자가 필요한 부동산업(6.1%)과 운수업(6.8%)에서 좀비기업들이 많았다. 청소·경비·여행 등 영세한 사업지원 서비스업은 5곳중 1곳(19.6%)이 좀비기업이었다. 서비스업종에서 재무상태가 좋지 않은 기업들이 많아 5.5%가 좀비기업인 반면, 제조업 분야는 1.8%로 상대적으로 견실했다.

좀비기업들은 평균 자산과 매출이 정상 기업의 0.67배, 0.4배로 더 작지만, 부채와 차입금, 이자비용은 각각 1.23배, 1.47배, 2.32배로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이들은 영업손실을 보전하기 위해 차입금을 늘리며 유동성과 상환능력, 안전성이 저하되는 악순환에 빠졌다.

문제는 좀비기업들이 정상궤도로 회복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는 것이다. 일례로 2021년 좀비기업으로 분류된 업체중 이자보상배율이 1 이상으로 상승한 업체의 비율은 9.9%에 그쳤다. 또 2014~2021년중 이자보상배율이 1미만으로 떨어진지 1년밖에 안된 기업중 39.1%는 이듬해 정상기업으로 회복했지만, 7년 이상 좀비기업상태였던 기업은 11.2%만이 재무상태를 회복한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자산 규모 및 산업 등에 따라 장기존속 한계기업 간에도 부실위험 등 건전성에 상당한 차이가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은은 국내 민간의 부채수준이 과도해 금융시스템과 성장동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지난 2분기 기준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신용(가계부채+기업부채) 비율은 225.7%로 13분기 연속 최대치를 기록중이다. 가계부채 비율은 101.7%로 선진국(73.4%)과 신흥국(48.4%) 평균을 훌쩍 뛰어넘은 수준이고, 기업부채 비율(124.1%)도 2018년 이후 빠르게 상승해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넘어섰다.

특히 가계부채는 올해 초까지 감소세를 유지하다 4월 반등후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중이다. 한은은 이에 대한 정책대응이 없다면 가계부채 비율이 매년 4~6%씩 증가해 내년부터 GDP대비 가계부채비율이 다시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한은은 “금융불균형이 다시 확대될 경우 금융안정을 저해하고 중장기적으로 경제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대출 증가세를 적절히 관리해 향후 금융불균형 확대 흐름을 완화하는 노력을 보다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84 / 4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달마시안
  • 회원사진 회오리
  • 회원사진 호라이즌
  • 회원사진 호텔리어
  • 회원사진 샹들리에
  • 회원사진 축포
  • 회원사진 선물도사
  • 회원사진 성수동현자
  • 회원사진 짭새
  • 회원사진 트리거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