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56 명
  • 오늘 방문자 747 명
  • 어제 방문자 1,632 명
  • 전체 방문자 683,289 명

자유게시판

소비자 체감경기 ‘비관적’…4개월 만에 돌아섰다

작성자 정보

  • 해선ATM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경제 전반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4개월 만에 비관적으로 돌아섰다.

수출 부진 우려가 커지고 체감 물가도 오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9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9.7로 8월(103.1)보다 3.4포인트 내렸다. 지수는 4개월 만에 100을 밑돌았으며, 지난 5월(98.0) 이후 가장 낮았다. 추세로도 지난 8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하락세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등 6개 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100보다 높으면 장기평균(2003∼2022년)과 비교해 소비심리가 낙관적, 100을 밑돌면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8월과 비교해 CCSI를 구성하는 6개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현재경기판단(66·-6포인트)과 향후경기전망(74·-6포인트)이 크게 내렸다. 생활형편전망(92·-3포인트), 현재생활형편(89·-2포인트), 가계수입전망(99·-1포인트), 소비지출전망(112·-1포인트)도 하락했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에 따른 수출 부진 우려, 체감 물가 상승으로 인한 소비 위축 등 영향으로 소비자심리지수가 하락했다”며 “이달에는 생활 형편, 경기 등이 (지수 하락에) 더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전월보다 3포인트 오른 110을 기록해 10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1년 뒤 집값 상승을 점치는 소비자가 하락을 점치는 소비자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소비자들의 주관적 물가 전망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8월과 같은 3.3%로 집계됐다.

이윤주 기자 runyj@kyunghyang.com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84 / 4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지혜아빠
  • 회원사진 응니엄마
  • 회원사진 샹들리에
  • 회원사진 원웨이
  • 회원사진 사라져
  • 회원사진 산소
  • 회원사진 짭새
  • 회원사진 달마시안
  • 회원사진 선물도사
  • 회원사진 과민반응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