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92 명
  • 오늘 방문자 2,835 명
  • 어제 방문자 5,001 명
  • 전체 방문자 989,043 명

자유게시판

반도체 설계기업 Arm, 한국 ‘글로벌 혁신특구’ 참여키로

작성자 정보

  • 해선ATM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5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르네 하스 Arm 최고경영자(CEO)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암(Arm)이 한국 정부가 지정할 예정인 ‘글로벌 혁신특구’ 사업에 동참키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영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영국 반도체 설계기업 암(Arm)의 르네 하스 최고경영자(CEO)와 모빌리티와 로봇 분야 공동 기술개발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장관과 하스 대표는 ‘글로벌 혁신특구’에 입주하는 기업들과 로봇 및 모빌리티 분야의 연구개발(R&D)를 함께 진행하는 데 합의했다. 글로벌 혁신특구는 전면적인 네거티브 규제가 적용되는 특별구역으로 정부는 올해 말까지 지자체 10곳을 특구로 선정할 예정이다.

암은 특히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DV)’ 분야 기술에 관심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SDV는 전통적인 자동차를 전기차로 전환하는 것과 반대로, 소프트웨어를 먼저 개발한 뒤 이에 맞는 자동차 하드웨어를 개발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중기부 관계자는 “SDV가 발전하는 과정에는 이전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지 못했던 새로운 소프트웨어 기업과 부품기업들이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국내 중소기업들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암은 2020년부터 중기부와 협력해 지금까지 18개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회사) 및 스타트업이 암에 지식재산권(IP) 비용을 부담하지 않고 시스템온칩(SoC) 설계를 통해 반도체 샘플을 제작, 검증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와 관련해 하스 대표는 “암은 한국의 많은 기업과 오랜 파트너십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AI, 데이터센터, 오토모티브 및 IoT(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의 스타트업과 디자인 서비스 기업들이 디자인 역량을 높이고 더욱 전문화된 SoC를 개발할 수 있도록 중기부와의 협력을 확대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우리나라는 반도체 분야 개발에 매진하는 수많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있고 모빌리티, 모바일, 로봇, 데이터센터 등 여러 방면에서 컴퓨팅 능력과 고도의 반도체 설계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며 “암과의 협력은 우리나라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귀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은기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97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일목균형표
  • 회원사진 선물도사
  • 회원사진 성수동현자
  • 회원사진 짭새
  • 회원사진 회오리
  • 회원사진 호텔리어
  • 회원사진 샹들리에
  • 회원사진 신부님
  • 회원사진 싸대기
  • 회원사진 달마시안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