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20 명
  • 오늘 방문자 723 명
  • 어제 방문자 1,899 명
  • 전체 방문자 735,411 명

자유게시판

투자에 별 도움 안되는 수급이야기

작성자 정보

  • 빅쇼트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투자에 별 도움 안되는 수급이야기

주식에서 수급(수요-공급)이란 내가 가진 주식의 '장기적인 핵심 아이디어'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동의하느냐에 달린 일이다. 어떤 아이디어는 회사의 현금과 자산, 회사의 꿈, 어떤이는 배당, 어떤이는 메가트렌드를 이야기한다. 큰 맥락에서는 모두 같다. 어떤 회사의 주식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이 팔고싶어하는 사람보다 많은 주식을 사면 돈을 벌 수 있다.

어릴적 읽은 글에 기관 투자자들이 주식을 매수할때 '내가 주식을 사가지고 있는데 다른 투자자들의 매물을 맞게 되지나 않을까?'라는 것을 염두에 둔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코스톨라니 선생은 뇌동매매자들의 주식이 다 털려야 주가의 진바닥이 완성된다고 했다. 이 단계부터 주가가 올라서 조정을 받을때마다 뇌동매매자의 비중은 늘어나게 되어있다. 
오르다가 한번 세게 두들겨 맞은 애들은 악성매물이 다 털릴때까지 빌빌대는 경우가 많다.  주식시장이 옆으로 기고 박스권에서 헤메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주가는 점점점 무거워지기 시작한다.
중소형주가 높은 수익률을 자랑하지만 엄청나게 높은 변동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도 중요하게 여길 점 같다. 중소형주 투자에선 소수의 투자자들이 (나는 동의히지 않더라도) 적정주가라 생각하는 수준에서 주식을 대량으로 던지면 수급이 꼬여서 주가는 '가치함정'에 빠지기 때문이다. 가치함정은 수급의 문제이다. (때문에 중소형주는 아무도 관심없을때 최대한 싸게 사야한다.)

단, 기업의 성장은 모든걸 해결해준다. 회사의 이익률과 이익금과 매출액이 몇년이상 계속 늘어나는 회사를 시장은 그냥 놔두는 법이 없다. 수급이 꼬이던 말던, 가치함정에 빠지건 말건 말도 회사가 계속 성장하면 모두가 행복한 과거의 매수기회로 바뀌게 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84 / 6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원웨이
  • 회원사진 일목균형표
  • 회원사진 응니엄마
  • 회원사진 기생
  • 회원사진 트리거
  • 회원사진 호라이즌
  • 회원사진 짭새
  • 회원사진 선물도사
  • 회원사진 마이크로
  • 회원사진 성수동현자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