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56 명
  • 오늘 방문자 2,928 명
  • 어제 방문자 5,001 명
  • 전체 방문자 989,136 명

시황뉴스

[fn마켓워치]낮은 韓경제성장률 전망치, 채권 가격 약세 견인

작성자 정보

  • 해선ATM매니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파이낸셜뉴스]국내의 낮은 경제성장률이 채권 가격을 끌어내리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해 7월부터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5차례 연속 하향조정하고 나서면서 채권시장 약세(채권 가격 부진)를 예고했다. 아울러 글로벌 중앙은행의 매파적 스탠스에 힘이 실리면서 채권 가격은 힘을 못쓰고 있다.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고채 3년물 금리는 25일 연 3.654%를 가리키고 있다. 연초 연 3.782%였던 금리는 급격히 하락해 4월 연 3.1까지 하락했으나 최근 두달간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채권 금리는 채권 가격과 반대이다. 즉 채권금리가 올라가는 것은 채권 가격 하락을 의미한다.

지난 4월 13일 연 3.199%였던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연 3.7%대를 바라보고 있다. 5년물도 4월 13열 연 3.194% 수준이었으나 3.643%를 가리키고 있다. 같은 기간 10년물 역시 3.262%에서 연 3.684%까지 올랐다.

물가가 재차 상승할 것에 대한 경계감이 채권가격을 끌어내리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윤선정 NH선물 연구원은 이와 관련 지난 25일 발표된 경제지표에 주목했다.

그는 "전기대비 국내 GDP는 순수출 중심으로 예상치(0.5%)를 상회했다"면서 "또 민간소비(-0.1%), 정부소비(-1.9%), 투자(-0.2%)는 부진했지만 순수출이 제조업(2.8%)을 중심으로 1.3%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어 "즉 국내 경제 성장률은 수출보다 수입의 하락폭이 더 컸던 불황형 성장세를 보였다"라며 "이는 채권가격의 약세를 견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바라보는 한국의 낮은 성장률 전망치는 국고채 가격에 악재다. 실제로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해 7월부터 5차례 연속으로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하고 나섰다.

미국과 일본, 영국 등 주요 선진국들의 성장률 전망치는 상향했음에도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또 한 번 내린 것이다.

IMF는 25일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1.5%에서 1.4%로 0.1%p 하향 조정했다. IMF는 작년 7월·10월과 올해 1월·4월·7월까지 5차례 연속으로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내렸다. 공급-수요 불균형과 국제정세 불안정은 유가 가격 상승세를 견인하는 재료다.

또 서비스 항목의 하락세가 본격화하더라도 에너지의 기저 효과가 소진된 탓에 하락폭이 예상치보다 적을 수 있다는 점은 물가의 하방 경식성을 키우는 재료이자 글로벌 중앙은행들의 긴축을 장기화할 수 있는 재료이다.

윤 연구원은 "이는 궁극적으로 주요국들의 통화정책회의가 매파적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경계심을 유발해 채권의 약세를 유도할 또 다른 재료"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글로벌 중앙은행의 매파적 스탠스에 대한 경계심으로 채권 가격은 뚝뚝 떨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해외선물이란 바로가기

선물대여계좌란 바로가기

선물기초교육 바로가기

선물차트교육 바로가기

선물관련뉴스 바로가기

선물관련분석 바로가기

경제캘린더 바로가기

공지사항 바로가기

회원이벤트 바로가기

출석&가입인사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바로가기

회원수익인증 바로가기

보증업체 보러가기

먹튀업체 보러가기

제보&문의 바로가기

안전업체신청 바로가기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60 / 13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원웨이
  • 회원사진 달마시안
  • 회원사진 소확행
  • 회원사진 트리거
  • 회원사진 지혜아빠
  • 회원사진 마이크로
  • 회원사진 싸대기
  • 회원사진 나그네
  • 회원사진 응니엄마
  • 회원사진 선물도사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