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32 명
  • 오늘 방문자 111 명
  • 어제 방문자 2,931 명
  • 전체 방문자 989,250 명

시황뉴스

美, 반도체·기술주 강세…코스피 보합출발 예상

작성자 정보

  • 해선ATM매니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간밤 미국 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와 대형 기술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상승 마감했다. 26일 코스피는 보합세 출발이 예상된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83포인트(0.08%) 오른 3만5438.07에 마감됐다. 다우지수는 12거래일 연속 상승해 2017년 2월 이후 가장 긴 기간 연속으로 올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2.82포인트(0.28%) 상승한 4567.46,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5.69포인트(0.61%) 오른 1만4144.56으로 거래를 마쳤다.

미 증시는 장 초반 보합권 혼조세를 보이다가,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을 기존보다 0.2%포인트 상향한 3.0%로 조정한 데 이어 소비자 신뢰지수가 개선되자 상승 전환했다. 7월 미국 소비자신뢰지수는 117.0으로 2021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가계의 경기 낙관론이 커졌다는 의미다.


국제통화기금(IMF)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유입되면서 반도체를 비롯한 기술주가 상승을 주도했다. MS는 블리자드 인수에 따른 매출 기대로 1.7% 상승했다. 엔비디아는 AI 산업 매출 급증할 것이란 투자회사들의 분석에 힘입어 2.39% 올랐다. 장 마감 후 발표된 구글 모기업 알파벳 실적에서 예상보다 개선된 매출과 순이익이 공개되면서 마감 후 거래에서 6% 이상 오르기도 했다.

한편 미국의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7월 FOMC 정례회의 결과가 다음 날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시장에서는 0.25%포인트 인상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관건은 연내 추가 금리인상 여부로, 이에 대해 연방준비제도(Fed)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날 코스피는 보합 출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본부장은 "미 증시가 장 초반 보합권 혼조세를 뒤로하고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유입되며 반도체 및 기술주를 중심으로 강세를 보인 점은 한국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만 일부 업종, 테마에 국한된 수급 현상은 지수 변동성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부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합 출발 후 쏠림 현상이 완화되는지 여부와 그에 따른 외국인 수급 동향에 따라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60 / 13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일목균형표
  • 회원사진 샹들리에
  • 회원사진 나그네
  • 회원사진 축포
  • 회원사진 성수동현자
  • 회원사진 신부님
  • 회원사진 호라이즌
  • 회원사진 승리자
  • 회원사진 기생
  • 회원사진 지혜아빠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