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32 명
  • 오늘 방문자 792 명
  • 어제 방문자 1,899 명
  • 전체 방문자 735,480 명

시황분석

아르헨티나 20년 만에 금리 최대폭 10%P 인상…81→91%로

작성자 정보

  • 해선ATM매니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올해 들어 3번째…불과 일주일 만에 또 대폭으로 올려
천정부지로 오른 달러 환율 억제하기 위한 고육지책



아르헨티나 1000페소 지폐와 미국의 100달러 지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김선정 통신원 =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27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연 81%에서 91%로 10% 포인트 대폭 인상했다.

이는 2002년 후 20년 만의 최대 폭 인상으로, 3% 포인트를 인상한 지 일주일 만에 올해 3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이로써 아르헨티나의 실효율이자율은 연 119.4%에서 141%가 됐다.

이번 중앙은행 이사회의 결정은 단순 역대급 인상 폭만이 아니라 그 시기가 매우 짧았다는 점이 이례적이다.

이는 지난주에 시작된 외환시장의 패닉의 결과이자, 환율 방어적 성격이 짙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그러나 2023년 물가상승률이 최소 120%로 전망되고 있는 데다가 오는 10월 대선을 앞두고 경제 불안감이 가중되는 상황이어서 기준금리 91%는 충분치 않아 보인다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다.

엠피리아사의 후안 레안드로 파올리키 경제학자는 일간지 라나시온에 "경제 안정화 프로그램 없이 (경제위기)해결책은 없으며, 현 상황에서 외환 규제가 있건 없건 외환시장의 패닉을 막을 수 있는 금리는 존재하지 않으며, 이를 위해선 재정적자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과적으로 지난번 3% 포인트 금리 인상은 너무 낮았고 이번 10% 포인트 인상은 최대치이지만 외환시장의 불안감을 잠재울 수 있을 만큼 강력한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성명을 통해 "통화당국의 결정은 현지 통화 투자에 대한 긍정적인 실질 수익을 지양하고, 통화 및 금융 안정성을 유지한다는 목표를 기반에 두고 있다"고 이번 금리 인상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강력한 금리인상, 중국산 제품 수입대급 위안화 결제, 국제통화기금(IMF)과 기 합의된 차관 상환 합의 조건 완화 재협상 등의 조치를 통해 아르헨티나 정부가 고갈되는 외환보유고를 현 재정적자를 유지하면서 10월 대선까지 방어할 수 있을지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먹튀업체 보러가기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86 / 53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산소
  • 회원사진 선물도사
  • 회원사진 승리자
  • 회원사진 트리거
  • 회원사진 소확행
  • 회원사진 샹들리에
  • 회원사진 원웨이
  • 회원사진 회오리
  • 회원사진 과민반응
  • 회원사진 싸대기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