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08 명
  • 오늘 방문자 735 명
  • 어제 방문자 1,899 명
  • 전체 방문자 735,423 명

시황분석

반려동물 799만 시대, 펫보험 가입률은 1%..정부 "등록률 높이고 진료 표준화"

작성자 정보

  • 해선ATM매니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정부-업계, 펫보험 활성화 공감대
반려동물 진료·등록체계 인프라 만들고
보험-수의업계 제휴 등 협력 강화한다


서울 성북구의 한 동물병원에서 수의사가 반려동물을 진찰하고 있다. 2023.1.4/뉴스1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코리안리빌딩 대강당에서 열린 '반려동물 헬스케어 산업과 보험의 역할 강화 세미나'에서 축사하고 있다.금융위원회 제공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코리안리빌딩 대강당에서 열린 '반려동물 헬스케어 산업과 보험의 역할 강화 세미나'에서 축사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파이낸셜뉴스] 반려동물 799만 마리 시대, 펫보험 가입률은 1%대에 그치면서 동물과 반려인 모두를 위한 펫보험 활성화가 대두되고 있다. 정부와 업계에선 펫보험 활성화를 위해 반려동물 등록률을 높이고 진료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기반을 마련키로 뜻을 모았다. 또 펫보험 특성을 고려해 보험회사와 수의업계 제휴를 강화하는 등 협력을 늘리기로 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보험연구원은 서울 종로구 코리안리 빌딩에서 '반려동물 헬스케어 산업과 보험의 역할 강화 세미나'를 열고 펫보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금융당국을 포함해 정부에서는 펫보험 가입률 제고, 진료항목 표준화 등을 추진키로 했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팬데믹 퍼피(pandemic puppy)란 말이 생길 정도로 반려동물 양육가구가 증가해서 동물의료비 수요도 높아진 상황"이라며 "펫보험이 반려동물 양육비·진료비 경감과 관련 산업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봤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반려동물(개, 고양이 기준) 635만마리에서 지난해 799만마리로 늘었다. 하지만 펫보험은 가입률이 1%대에 그치고 있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반려동물 진료항목·등록제 관련 인프라가 아직 부족해 보험상품 개발에도 한계가 있는 측면이 있다"라며 "반려동물 등록률과 유효성을 높이고 진료항목 체계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보험사와 동물병원 간 제휴 필요성을 언급했다. 펫보험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두 축이 맞물려 돌아가야 한다는 얘기다. 김 부위원장은 "보험사와 동물병원의 제휴를 통해 간편하게 반려동물을 등록하고, 보험도 가입하면서 청구서류도 전송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면 한층 편리해 질 것"이라며 "소비자는 다양하고 저렴한 보험상품을 이용할 수 있고, 동물병원 산업계는 펫 산업 시장 확대를 통해 수익성 제고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차수환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는 "소비자 니즈(needs)에 부합하는 펫보험 상품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특히 펫보험 가입, 보험금 청구 등에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펫보험 발전을 위해 해외 사례 등을 참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예컨대 일본은 펫 전문회사를 중심으로 펫보험 시장이 활성화 돼 있다. 일본의 펫보험 수입보험료는 연 8400억원으로 가입률은 12.2%에 달한다. 미국의 경우 출생 직후부터 고령견이 가입 가능한 다양한 보험상품을 제공하고 동물병원에서 진료 후 바로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전산이 구축돼 있다.

김정은 스몰티켓 대표는 △진료항목 정비 및 반려동물 등록 확대 △청구 편의성 제고 등 인프라 구축을 통해 보험료를 낮추고 다양항 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했다. 또 펫보험이 수의학 관련 전문성 및 관련 업계와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한 만큼, 이러한 인적·물적 인프라를 갖춘 반려동물 전문 보험사 진입 필요성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은주 메리츠화재 수석은 보험사가 동물병원과 제휴관계 구축 등을 통해 △보험금 청구 시스템 개선 △진료기록·서류 확인 △동물병원에서 반려동물보험 판매 확대 등을 검토할 필요성을 제시했다.

김경선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국내 반려동물 보험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지만 가입률이 낮다며 이를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펫보험 가입건수는 2020년 3만 5000건에서 지난해 약 7만 2000건으로 늘고 보험료 수입도 154억원에서 287억원 규모로 커졌지만 가입률은 미미하다.

이에 김 연구위원은 △새로운 기술 등을 통한 동물등록 허용의 실효성·편의성 확대 △진료항목 표준화 및 진료기록 발급·전송을 확대하는 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외에도 보험사와 동물병원과 제휴를 통한 △반려동물 등록대행 업무 활성화 △진료항목 정비 △청구 전산화 △적정 수가범위 또는 보험 보장한도 협상 등 모든 분야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정부와 금융당국에서도 이런 의견을 반영해 펫보험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금년까지 다빈도 진료항목 60개에 대한 진료 표준화를 추진하고 2024년까지 총 100개 항목으로 확대하는 등 진료투명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금번 세미나 발표 및 논의사항을 토대로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기관 간 협력을 통한 반려동물 등록·진료항목 관련 인프라 개선 △수의업계과 보험업계의 제휴 등에 기반한 협력체계 구축 등을 포함한 “펫보험 활성화 방안”을 준비 중이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정부는 펫보험 활성화 태스크포스(TF)를 충실히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며 "수의업계, 보험업계, 산업계, 소비자단체에서도 펫보험 활성화에 대해 아낌없는 조언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융위원회 #반려동물 #보험연구원 #펫보험 #보험업계 #일본펫보험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86 / 53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짭새
  • 회원사진 원웨이
  • 회원사진 성수동현자
  • 회원사진 달마시안
  • 회원사진 일목균형표
  • 회원사진 응니엄마
  • 회원사진 호라이즌
  • 회원사진 산소
  • 회원사진 사라져
  • 회원사진 호텔리어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