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192 명
  • 오늘 방문자 681 명
  • 어제 방문자 1,632 명
  • 전체 방문자 683,223 명

시황뉴스

[뉴욕유가] 3개월 만에 80달러 돌파

작성자 정보

  • 해선ATM매니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유가는 3개월 만에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다.

2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31달러(1.66%) 오른 배럴당 80.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4월 18일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80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유가는 지난 3월 17일 기록한 52주래 최저치에서 20%가량 올랐다.

미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 등 경제 지표가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세계 경기 낙관론이 강화됐다.

여기에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유럽중앙은행(ECB)이 모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도 금리 인상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신호를 주면서 긴축에 대한 우려도 완화됐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계절 조정 기준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연율 2.4% 증가했다. 이는 1분기의 2.0% 증가와 시장의 예상치인 2.0% 증가를 모두 웃도는 것이다.

지표 호조에 달러화 가치는 올랐지만, 유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됐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ICE 달러지수는 전날보다 0.7% 이상 오른 101.795 근방에서 거래됐다.

달러 강세는 ECB가 이날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도 다음 회의인 9월에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비둘기파적 기조에 유로화 가치가 크게 하락했기 때문이다.

유로화 가치는 이날 달러화에 대해 최대 1% 가까이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산유국들의 감산으로 인한 타이트한 공급과 글로벌 경제에 대한 낙관론, 중앙은행들의 금리 인상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전망 등이 유가를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UBS 전략가들은 보고서에서 지난 4주간 유가가 배럴당 10달러가량 오른 것은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들의 자발적 감산에 의해 주도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원유 시장이 6월에 하루 70만배럴, 7월과 8월에는 하루 200만배럴가량의 공급 부족 상태를 보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은 "육상 재고의 부족 상태가 뚜렷해지면 유가는 더 오를 것"이라며 다만, "9월 공급 부족 규모는 사우디아라비아가 9월까지 하루 100만배럴의 추가 감산을 연장할지에 달렸다"라고 말했다.
 

PGT20180211119101003_P4_20230728042705712.jpg?type=w647

텍사스 지역의 원유 펌프잭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ysyoon@yna.co.kr 





해외선물이란 바로가기

선물대여계좌란 바로가기

선물기초교육 바로가기

선물차트교육 바로가기

선물관련뉴스 바로가기

선물관련분석 바로가기

경제캘린더 바로가기

공지사항 바로가기

회원이벤트 바로가기

출석&가입인사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바로가기

회원수익인증 바로가기

보증업체 보러가기

먹튀업체 보러가기

제보&문의 바로가기

안전업체신청 바로가기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60 / 11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과민반응
  • 회원사진 호라이즌
  • 회원사진 트리거
  • 회원사진 호텔리어
  • 회원사진 기생
  • 회원사진 신부님
  • 회원사진 일목균형표
  • 회원사진 짭새
  • 회원사진 마이크로
  • 회원사진 사라져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