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atm 배너문의
  • 현재 접속자 408 명
  • 오늘 방문자 2,880 명
  • 어제 방문자 5,001 명
  • 전체 방문자 989,088 명

자유게시판

中 역대급 폭염에 전력 공급 '빨간불'…6월인데 40도 넘는 곳도

작성자 정보

  • 해선ATM매니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9일 중국 상하이에서 폭염으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한 여성이 자외선 보호복을 입은 채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23.05.29/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중국 남부와 동부가 몇 주 동안 계속된 폭염으로 인해 상하이와 같은 대도시에서 에어컨 사용량이 급증해 전력 공급에 비상등이 켜졌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사흘 동안 중국 남부 대부분 지방은 35도 이상의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일부 지역에선 40도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29일 상하이는 100년 만에 5월 중 가장 무더운 날씨를 기록했다. 남부 지방에서 폭염으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가정과 상업 및 산업 분야에서 에어컨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망에 문제가 발생했다.

광둥성을 포함한 남부 '제조업 허브' 지역의 전력 수요는 최근 며칠 동안 급증했다. 중국의 남부 5개 성의 전력 피크가 예년보다 이르게 2억㎾을 초과했다.

최근 하이난의 전력 피크는 처음으로 700만kW를 넘어섰고, 광시에서도 두 차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향후 윈난성과 구이저우성 등을 포함한 남부 지방에서 전력 부하가 예상된다.

가오룽 국립기상센터 부소장은 6월 중국 전역의 기온이 전년 동월과 비슷하겠지만 상하이를 포함한 양쯔강 삼각주 일부와 쓰촨성, 윈난성 등 중국 남서부 지역의 기온은 1~2도 가량 더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지난해 여름에도 폭염으로 인해 전력 사용을 제한한 바 있다. 쓰촨성과 같은 규모가 큰 지역의 핵심인 수력 발전도 장기간 가뭄을 겪으면서 타격을 받았다.

최근 몇 주 동안 중국 중부 지역에서는 강력한 대류성 날씨로 인해 장기간의 폭우와 우박으로 밀 수확이 중단되는 등 큰 피해를 겪었다. 중국의 곡창지대로 알려진 허난성에서는 적어도 6월4일까지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kxmxs4104@news1.kr


해외선물이란 바로가기

선물대여계좌란 바로가기

선물기초교육 바로가기

선물차트교육 바로가기

선물관련뉴스 바로가기

선물관련분석 바로가기

경제캘린더 바로가기

공지사항 바로가기

회원이벤트 바로가기

출석&가입인사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바로가기

회원수익인증 바로가기

보증업체 보러가기

먹튀업체 보러가기

제보&문의 바로가기

안전업체신청 바로가기 

스크랩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97 / 9 Page
번호
제목
이름

이벤트


공지사항


실시간접속


  • 회원사진 과민반응
  • 회원사진 마이크로
  • 회원사진 성수동현자
  • 회원사진 기생
  • 회원사진 달마시안
  • 회원사진 나그네
  • 회원사진 호라이즌
  • 회원사진 응니엄마
  • 회원사진 사라져
  • 회원사진 소확행

전세계 지수


비트코인 차트


자유게시판


스폰서드


알림 0
해선ATM 고객센터